美 연준, 기준금리 1%p 전격인하...한은 금리인하 폭은?

1.00%~1.25%→0.00%~0.25%...3월 두차례 걸쳐 1.5%p 인하
한은, 0.5%p 인하 예상...금리인하시 연 1.25%→0.75%로 0%대 금리 사상 처음

김사선 기자 승인 2020.03.16 11:50 | 최종 수정 2020.03.16 12:01 의견 0
제롬 파월 연준 의장, 기준금리 인하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제롬 파월 연준 의장, 기준금리 인하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지난 3일에 이어 15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제로금리 수준으로 전격 인하했다. 기준금리 인하 폭도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었다.

연준은 이날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0%~0.25%로 1%p 내린다고 발표했다. 연준은 지난 3일 긴급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0.5%p 내린데 이어 이날 추가금리 인하로 3월에만 총 1.5%p 인하했다.

연중은 또 7000억달러 규모의 양적완화 프로그램을 통해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매입한다. 연중은 16일 부터 수개월에 걸쳐 국채와 MBS를 각각 5000억달러, 2000억달러 늘릴 예정이다.

연준은 금리인하에 대해 "코로나 바이러스가 미국을 포함한 많은 나라에서 경제적 활동에 피해를 주고 이에 글로벌 여건이 심각하게 영향을 받았다"면서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이 단기적으로 경제활동을 누르고 있어 경제전망에 위험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코로나19발 경제 충격의 규모나 기간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크다며 "미국 경제가 최근 사태를 견뎌내고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확신할 때까진 기준금리를 이 수준에서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기준금리를 마이너스로 내릴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마이너스 금리가 미국에서 적절한 정책 대응이 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미국이 3월 두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인하함에 따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폭에 대해 시장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국은행은 이번 주 임시금융통화위원회를 개최해 금리인하에 나설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에서는 0.25%p보다는 0.50%p 인하할 것으로 보고 있다. 0.50%포인트 인하될 경우 기준금리는 연 1.25%에서 0.75%로 내려가 사상 처음으로 0%대 금리 영역에 도달하게 된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