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600억달러 규모 통화스와프 6개월 연장

코로나19 불확실성 지속돼 연장 필요...한은 “금융시장 안정세 유지 기대”

김사선 기자 승인 2020.07.30 16:47 | 최종 수정 2020.07.30 17:02 의견 0

한국은행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와 현행 통화스와프 계약 만기를 종전 9월 30일에서 내년 3월 31일까지 6개월 연장한다고 밝힌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와 현행 통화스와프 계약 만기를 종전 9월 30일에서 내년 3월 31일까지 6개월 연장한다고 밝힌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한미 중앙은행이 지난 3월 체결한 6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기간이 6개월 연장된다.

3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한국은행과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eral Reserve Board, 연준)은 이날 오전 3시(한국시각) 현행 통화스와프 계약 만료를  당초 올해 9월말에서 내년 3월말까지로 6개월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통화스와프 규모(600억 달러) 및 조건은 종전과 동일하다.

한국은행은 "최근 글로벌 달러화시장과 국내 외환시장이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어 통화스와프의 연장이 필요하다고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이번 한미 통화스와프 만기연장 조치로 국내 외환시장 및 금융시장이 안정세를 유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국내 외화자금시장 동향을 감안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미 연준과의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 경쟁입찰방식 외화대출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은행은 지난 3월 미 연준과 통화스와프 계약 체결 이후 달러화 자금 조달에 대한 불안감이 완화되면서 국내 주가가 반등하고 원/달러 환율이 하락하는 등 금융시장이 안정을 찾았다는 평가했다.

한국은행은 3월 29일부터 미 연준과의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한 경쟁입찰방식 외화대출 실시방안 및 일정을 발표하고 총 6차에 걸쳐 198억7200만 달러를 공급했으며 평균 낙찰금리(84일물)는 회차를 거듭함에 따라 크게 하락(1차 0.9080% → 6차 0.2941%)했었다.

기재부와 한국은행은 앞으로도 주요국가들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금융시장 안정 노력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