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50% 선지급...투자자, 이자포함 110% 지급해야

김사선 기자 승인 2020.06.12 09:41 | 최종 수정 2020.06.12 09:47 의견 0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 대책위원회가 11일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책임자 처벌 및 배상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 대책위원회가 11일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 앞에서 책임자 처벌 및 배상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IBK기업은행이 일부 디스커버리펀드 투자자에게 투자원금의 50%를 선지급한다.

기업은행은 11일 이사회를 열고 기업은행을 통해서 디스커버리 핀테크 글로벌선순위)채권 펀드에 투자한 이들에게 ‘선 가지급·후 정산’하는 안을 결정했다.

이는 투자자가 기업은행과 개별 사적 화해계약을 통해 우선 가지급금을 받고 난 후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에서 결정되는 최종 보상액과 환매 중단된 펀드의 최종 회수액에 따라 차액을 정산하는 방식이다.

기업은행은 “환매중단 장기화에 따라 자금이 묶여있는 고객의 불편을 완화하기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선지급 규모는 150억원 규모이며 구체적인 지급방법과 시기, 절차 등은 투자자들에게 추후 개별적으로 안내될 예정이다.

앞서 기업은행은 지난 2017~2019년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 각각 3천612억원, 3천180억원어치를 판매했다.

하지만 미국 운용사가 펀드 자금으로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면서, 현재 각각 695억원?219억원어치가 환매 지연됐다.

기업은행 50% 선지급 방침에도 투자 피해자모임인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 대책위’가 피해보상과 환매중단 이자를 포함한 투자원금의 110%를 요구하고 있어 갈등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투자자들은 “기업은행이 초고위험상품인 디스커버리펀드를 안전자산이라고 속이고 파는 등 불완전판매로 인한 피해라며 계약 무효”라면서 “이사회에서 일방적으로 결정한 것은 문제해결의 올바른 해법이 아미며, 전액 배상을 받을 때까지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