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부총리 “9월 종료 코로나19 관련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공항시설 사용료 등 감면·납부유예 연장
공항 입주 상업시설 임대료 ‘여객감소율’ 연동 감면

김사선 기자 승인 2020.08.27 16:45 | 최종 수정 2020.08.27 16:50 의견 0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오는 9월 종료되는 코로나19 관련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가 재연장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금융대출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조치 시한이 9월경으로 다가왔는데, 오후 금융권에서 연장을 결의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선 기존 코로나19 대응 금융지원 현황에 대한 점검과 향후 대응방안, 항공산업 지원 현황에 대한 점검 및 추가 대응방안이 논의됐다.

지난 14일 기준으로 금융권의 대출 만기연장은 75조8000억원(24만6000건), 이자상환 유예는 1075억원(9382건) 규모로 시행 중이다.

또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100조원 이상 남아있는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여력을 최대한 활용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홍 부총리는 정부가 금융안정패키지, 저신용 회사채·CP매입기구 등을 통해 소상공인과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175조원+α’ 규모의 금융지원패키지를 통해 신규 유동성 공급 등 시장 안정화를 도모하고 전 금융권도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해 지난 4월 1일부터 기존 대출·보증(4~9월말 상환기한 도래분)의 최소 6개월 이상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를 시행중에 있다”며 “소상공인,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는 금융안정패키지는 목표금액(68조원)의 70% 이상인 약 50조원을 집행, 현장의 긴급한 자금애로를 해소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일 기준 소상공인 등을 위한 금융안정패키지는 목표금액 39조원 가운데 29조원,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는 29조원 가운데 총 20조원이 공급됐다.

홍 부총리는 “저신용 회사채·CP 매입기구도 7000억원 가량을 매입했고, 코로나19 피해 P-CBO 등 시장 안정화 방안도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홍 부총리는 “공항시설 사용료와 상업시설 임대료 등의 감면·납부유예 기간을 추가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항공산업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에 따른 국내외 물적·인적이동 급감 등으로 더 큰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항공산업을 위해 기존 지원대책을 연장·보완하고, 중장기적 항공산업 경쟁력 제고대책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0일 항공여객운송업 등의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기간을 이미 내년 3월까지 연장했고 고용유지지원금 지원기간도 60일 더 연장(180일→240일) 했다”며 “이번에는 공항시설사용료, 상업시설임대료 등의 감면·납부유예 기간을 추가 연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항공사와 지상조업사 등에 대한 정류료, 착륙료 등의 감면기간이 당초 8월 말에서 12월 말까지로 연장된다. 이 방안은 약 290억원의 지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공항 여객터미널 입주 상업시설 임대료를 ‘여객감소율’에 연동해 감면 폭을 보다 확대하고 납부유예기간도 4개월 추가 연장한다. 이럴 경우 임대료 인하 효과가 나타나 약 4300억원의 지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홍 부총리는 “중장기적으로 항공사 등 민간재원으로 항공산업발전조합을 설립토록 해 항공리스료 보증, 항공투자펀드 조성, 항공유 공동구매 등 사업도 추진되도록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