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CS-HACCP으로 중대재해 예방한다

건설공사 현장 안전위한 위험요소 분석·중점 관리하는 시스템 구축
단편적이고 개별적인 관리 방식 탈피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안전관리로 실효성 높여

김사선 기자 승인 2020.08.31 17:06 의견 0
농어촌공사 전경(사진=농어촌공사)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본격적으로 건설현장 중대재해 예방에 나선다고

31일 한국농어촌공사에 따르면 "과학적 위생관리기법으로 운영되고 있는 식품위해요소 중점관리기준(HACCP)에서 착안, CS(건설공사 안전:Construction Safety)-HACCP이라는 중대재해예방시스템을 구축해, 건설공사현장의 위험요소를 분석하고 중점관리를 통해 건설공사 안전을 지키고 재해를 예방한다.

올해 현재 공사에서 관리하고 있는 현장은 1570개 지구로, 이중 50억원 이하의 소규모 현장이 전체 관리지구의 80%를 차지하고 있다. 50억원 이하 건설현장은 법적으로 안전 관리자 배치의무가 없다보니 안전관리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공사 여건에 맞는 안전관리시스템으로 CS-HACCP을 구축하게 되었다.

CS-HACCP은 안전 제도정비, 교육 및 현장점검을 바탕으로, 상반기부터 시범 운영 중인 누구나(NUGUNA)시스템과 함께 안전D.N.A프로세서*를 중심으로 재해 위험요소를 사전 차단하는 시스템이다.

농어촌공사는 먼저 제도정비 사항은 안전신고 콜센터 운영, 신규 일용근로자 별도 관리, 휴일작업 사전등록제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현장점검의 경우 경영진이 직접 정기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안전경영추진단에서 불시 안전점검을 지속 시행한다. 더불어, 안전전문기관과 함께 위험성 평가 현장검토를 실시한다.

또한 최근 건설공사 안전관련 법 및 지침이 개정 시행됨에 따라, 발주, 설계, 시공 단계별 안전관리와 건설 참여자별 안전관리 이행사항에 대한 체크리스트를 제작해 현장에서도 법적 사항을 충분히 이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공사는 2019년 6월 안전관리 컨트롤 타워인 안전경영추진단을 CEO 직속으로 발족하고, 2020년 1월에는 국토교통부 건설공사 안전참여자 수준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달성했으며,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광주전남 혁신도시 이전 기관 최초로 건설업 안전보건경영시스템(KOSHA 18001)을 재인증을 받는 등 안전관리에 성과를 보인바 있다.

특히 이번에 CS-HACCP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기존의 단편적이고 개별적인 안전관리 방식을 탈피해, 자율적이며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안전관리 효과가 기대됨에 따라 안전 공공기관으로서의 대외적인 신뢰도를 지속 향상시켜나갈 방침이다.

김인식 사장은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CS-HACCP 시스템 구축은 사고 위험을 예측해 미리 예방할 수 있도록 사전에 안전관리시스템을 갖춰 안전관리를 강화한다는데 의미가 있다”며,“앞으로도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