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사 수수료 3년간 6조원 달해...정산주기 제도정비 시급"

권칠승 의원, 영세 가맹점에 부담...네이버페이, 배민 수수료율 2.8%로 가장 높아

김자혜 승인 2020.09.01 13:39 의견 0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권칠승의원실)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최근 3년간 PG사 수수료 수입이 6조 원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수익에도 수수료율과 정산 주기는 신용카드사 대비 자영업자에 부담이 되고 있어 제도 정비가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1일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PG(Payment Gateway)사 전자 금융 결제 현황에 따르면 최근 3년간 PG사 전자 금융 결제 대행수수료 수입이 2018년 2조970억 원 2019년 2조4830억 원 2020년 상반기 1조5450여억 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상위 10개 PG사의 수수료율은 0.2%에서 2.8%로 평균 수수료율 2.2%인 신용카드사 수수료를 상회한다는 것이 권의원의 분석이다.

개별 기업으로 보면 네이버 파이낸스(구 네이버페이), 우아한형제들(배달의 민족 법인)이 PG사 중 가장 높은 수수료율 2.8%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PG사의 매출 정산 주기는 평균 4.3일에서 최대 7일까지다. 신용카드사의 매출 정산 주기는 2일로, PG사 매출 정산 주기는 영세 가맹점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 권칠승 의원은 "금융감독원의 감독을 받고 있음에도 영세 판매업체에 대한 보호조치가 미흡하다"라며 "비대면 거래가 늘고 있는 상황에서 자영업자 보호를 위한 표준약관, 수수료, 결제정산 등 규제 밖 PG사에 대한 제도적 정비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