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딸 이수지, 등기이사도 사임

‘경영 악화’ 책임…9일 임시주총서 김유상 경영본부장 임명 예정

김동현 기자 승인 2020.09.09 10:48 의견 0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딸인 이수지 이스타홀딩스 대표이사가 이스타항공의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난다.

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 대표는 전날 등기이사직 사임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스타항공은 이날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이 대표의 사임으로 공석이 된 등기이사에 김유상 경영본부장을 임명키로 했다.

앞서 이 대표는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M&A)에 차질이 빚어지자 이스타항공의 경영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난 7월 1일자로 이스타항공의 브랜드마케팅본부장(상무)직에서 사임한 바 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상법상 등기이사 최소 인원이 3명이기 때문에 임시로 (김 본부장을) 추가 선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당초 이날 임시주총에 안건으로 상정될 예정이었던 발행 주식 총수를 1억주에서 1억5000만주로 늘리는 정관 일부 변경안과 신규 감사 선임 안건 등은 따로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계약 해지를 통보한 제주항공에서 따로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주주들에게 발송한 임시주총 소집통지서에서 “임시주총일까지 제주항공에서 신규 이사·감사 후보자 통지가 있을 경우 후보로 추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주총은 제주항공이 계약 해지를 통보하기 전에 소집된 것이라는 게 이스타항공 측 설명이다. 하지만 제주항공의 계약 해지 통보가 무효라고 주장하는 이스타항공 입장에서는 계약이 아직 유효하다는 것을 주장하는 차원에서 계속 임시주총을 소집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향후 벌어질 계약금 반환 소송 등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것이 업계 안팎의 분석이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