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첫날 '따상'...카카오게임즈 코스닥 시총 5위 우뚝

주가상승여력 충분...투자자·스톡옵션 보유 임직원 '흐뭇'

김자혜 기자 승인 2020.09.10 17:09 의견 0
10일 카카오게임즈가 코스닥 상장 첫 날 따상을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카카오게임즈가 청약증거금 58조6000억 원을 기록한 데 이어 코스닥 상장 첫날 ‘따상’ 종목이 됐다. 이에 주가상승여력이 높을 것이라는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1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따상이란 더블(따블) 상한가를 줄인 말로, 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상장 첫날 상한가를 기록하는 것을 뜻하는 속어다.

이날 따상을 기록한 카카오게임즈의 공모가격은 2만4000원으로 첫날 가능한 최대상한가 6만2400원을 기록했다. 앞서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은 카카오게임즈의 상장 첫날 적정 주가를 2만 원 후반~3만 원 대로 예상했으나 이를 훌쩍 뛰어넘었다.

또한 카카오게임즈의 주가가 최대상승 폭 30%까지 오르면서 시가총액 4조5640억 원을 기록, 상장 첫날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5위 무난히 입성했다.

성공적인 상장으로 투자자들은 공모가 대비 160%의 수익을 낼 수 있게 됐다. 카카오게임즈의 투자설명서에서는 임직원 444명에 스톡옵션(주식매수 선택권)을 총 622만2500주를 부여했다고 밝혔다.

스톡옵션행사가는 5981원에서 1만7000원대로 공모가 대비 낮은 수준이다. 공모가(2만4000원) 기준 단순 평가차익만 해도 총 306억 원의 이익이 발생했다. 이를 단순 444명에만 나눠도 1인당 6904만 원 평가차익이 나온다.

3일 연속 상한가에 대한 기대감도 적지 않다.

DB투자증권 황현준 연구원은 “카카오게임즈는 상반기 매출액 2030억 원, 영업이익 287억 원을 기록했다”며 “하반기 신작 매출이 반영되면서 실적이 개선될 것이며 최근 공모주 과열 양상을 고려하면 주가는 상회할 여지가 충분하다”고 분석했다.

대신증권 이민아 연구원은 “글로벌 게임업체 PER(주가수익비율)은 2020년 기준 17.9~21.6배, 2021년 기준 12.2~14.7배”라며 “동종기업 엔씨소프트, 펄어비스의 2021년 PER가 16.6, 14.7배인 점을 고려하면 상승 여력은 높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게임즈의 공모주식 수는 1600만 주로 상장 예정 주식 수의 19.8%다. 배정 비율은 일반투자자 20%, 기관투자자 70.49%, 우리사주조합 9.51%다.

상장 후 최대 주주지분 53.64%는 6개월간 보호 예수 된다. 우리사주의 보호예수기간은 1년이다. 상장 수 주주구성은 카카오 46.1%, Acevill PTE Ltd.(텐센트 자회사) 4.4%, 넷마블 4.4%, 공모 주주 기관 15.4%, 공모 주주 일반 4.4% 등이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