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폼팩터 혁신 ‘LG 윙’…오늘 베일 벗는다

LG전자, 14일 오후 11시 온라인 공개
10월 초 출시 예정…가격은 100만원 초반에서 중반으로 책정

김동현 기자 승인 2020.09.14 11:01 의견 0
LG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윙’의 공개 초청장./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윙’이 오늘밤 베일을 벗는다. 

14일 LG전자는 오후 11시 온라인을 통해 LG 윙을 공개하며, 새 폼팩터 혁신에 도전한다. LG 윙은 LG전자가 최근 발표한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첫 번째 제품이다. 업계는 폴더블폰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새 폼팩터 경쟁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앞서 LG전자는 앞으로 신제품을 기존 보편적인 형태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인 ‘유니버설 라인’과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이는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로 이원화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LG 윙은 두 개의 디스플레이 중 보조 디스플레이를 회전해 'T'자 모양으로 사용할 수 있다. 한 스크린에서 메인 작업을 하면서 보조 스크린에서 다른 작업을 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예를 들어 내비게이션과 음악 앱, 유튜브 영상과 문자 메신저 등을 두 개의 디스플레이에서 함께 이용하는 멀티 태스킹 경험을 할 수 있다.

LG전자가 기존에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통해 선보였던 ‘듀얼 스크린’ 대비 가볍고 얇아 휴대하기에 더 간편하고, 폴더블폰보다는 저렴한 가격이 강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메인 디스플레이는 6.8인치, 보조 디스플레이는 4인치대 크기이고, 퀄컴 스냅드래곤 765로 구동될 것으로 예상된다. 메인 디스플레이와 보조 디스플레이에 전면 카메라가 따로 없고, 실행 시 내부에서 외부로 나오는 팝업 형태의 카메라를 탑재했을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오는 10월 초에 출시할 예정이다. 가격은 100만원 초반에서 중반으로 결정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