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라이프플래닛, 이학상 대표이사 연임…“보험 패러다임 선도할 것”

김효조 기자 승인 2020.09.15 18:25 의견 0
(사진=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


[토요경제=김효조 기자]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은 이학상 대표이사의 연임을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연임으로 이 대표의 임기는 2022년 9월까지 늘어났다.
 
이학상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 대표는 지난 2013년 12월 국내 최초의 인터넷 전업 생명보험사로 출범한 교보라이프플래닛의 설립 추진단장 및 초대 대표를 맡았다. 

미국 메릴랜드대학교와 코네티컷대학교 대학원(수학 전공)을 졸업한 뒤 현지 보험사에 근무하며 보험전문가로서 경력을 쌓았고, 2001년 교보생명에 입사해 상품마케팅실장, e비즈니스 사업추진단 담당 임원 등을 역임했다.

이 대표는 임기 중 국내 최초로 보장분석서비스인 ‘바른보장서비스’와 모바일슈랑스(모바일 방카슈랑스)를 도입했다. 또한 카카오페이, 토스, 뱅크샐러드 등 플랫폼 기업과의 사업을 확대하는 등 생명보험업계의 인슈어테크 트렌드를 선도했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이학상 대표는 “국내 대표 디지털보험사로서 인슈어테크 확장과 디지털보험시장 경쟁력 강화에 앞장서겠다”며 “혁신과 창의성을 바탕으로 보험의 패러다임을 선도하는 보험사가 되겠다"고 연임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