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포스트코로나, 정책자금 효율화부터 잡아야"

자본시장연구원 박창균 연구위원 코로나19 이후의 금융과제 분석

김자혜 기자 승인 2020.09.16 17:57 의견 0
16일 자본시장연구원은 '포스트코로나시대 경제환경 변화와 금융의 역할'을 주제로 온라인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참여한 박창균 선임연구위원이 발표하는 모습. (사진=자본시장연구원 유튜브채널 화면 갈무리)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금융권에서 중소기업 투입자금을 효율화하는 것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6일 자본시장연구원의 온라인 컨퍼런스 ‘포스트코로나시대 경제 환경 변화와 금융의 역할’에 참여한 박창균 선임연구위원은 “코로나19 이후 경제에 주어진 가장 시급한 과제는 중소·중견기업에 투입된 자금을 시장에서 질서 있게 퇴출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부는 앞서 코로나19로 인해 대출 38조원, 보증 18조원 등 총 56조의 막대한 규모의 재정자금을 중소중견기업에 지원했다.

막대한 규모의 재정 자금이 무차별 공급되다보니 사태가 진정된 이후, 실물경제와 금융시스템에 상당한 부담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가계 저축률이 반등하나, 실물경제 부진과 노동시장 불확실로 가계 저축 자체가 줄어드는 요인도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선호가 이어지면서 빅테크(대규모 정보통신기업)의 금융부문 진출을 촉진한다는 전망도 나왔다.

카카오, KT, 삼성 등 빅테크가 금융서비스에 진출했는데, 이러한 빅테크는 금융업에 진출하면서 기존 서비스 고객증대와 금융영역 확대를 통해 규모의 경제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것이다. 

박 연구위원은 “디지털화 가속은 빅테크 금융시장의 진출이 금융안정성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며 “빅테크가 금융복합그룹을 만들 때 금융감독과 체계에 대한 도전으로 봐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