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지주 "글로벌, 디지털, 투자금융 잡겠다"

17일 계열사 CEO와 비대면 글로벌전략협의회 갖고 비전 공개

김자혜 기자 승인 2020.09.18 15:38 의견 0

지난 17일, 서울 중구 소재 NH농협금융지주 본사 회의실에서 개최된 '2020년 제2차 농협금융 글로벌전략협의회에서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사진 오른쪽)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NH농협금융지주)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NH농협캐피탈이 미얀마와 인도의 파트너기업과 합작을 통해 현지 여신전문업에 진출한다. 또 NH투자증권은 영국 런던사무소의 법인전환, 유럽지역사업 IB사업 본격화 방안을 검토 중이다.

NH농협금융지주 김광수 농협금융회장은 지난 17일 은행, 생명, 손해보험, 증권, 캐피탈, 자산운용 등 주요 계열사 CEO와 비대면 글로벌전략협의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계열사의  주요 전략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아시아 중심 네트워크 확장, 글로벌IB 역량 강화, 도전적 디지털전환 추진 등 글로벌 3대 전략 방향이 공개됐다.

NH농협은행은 지난달 캄보디아 현지법인 증자를 마쳤다. 미얀마, 중국, 인도 등 고성장 아시아 국가 내 사무소를 열고 지점을 설치하는 등 아시아 지역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있다.

NH농협지주는 GIB(글로벌 투자금융) 플랫폼을 유럽에 구축하는 협력체계를 만들고 있다.

NH투자증권은 유럽 IB 사업을, NH농협은행과 NH-Amandi(아문디) 자산운용은 런던 대표사무소 설치를 검토 중이다. 또한 NH농협은행은 미국, 호주, 홍콩 등 국가에 IB데스크를 설치한다.

한편 농협금융지주는 글로벌-디지털 역량을 반영한 현지 맞춤형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순차적으로 추진할 계획도 전했다.

이날 NH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은 "기존 사업은 해외 파트너사와의 협력·합작을 통해 현지 영업 기반을 내실 있게 구축해야 한다"며 "향후 글로벌사업의 성장에 대비해 디지털 부문과 투자금융 부문을 아우르는 전문성 있는 실무 인력풀을 확보하고 관리하는 등 미래 경쟁력 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