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신용대출 잔액 급등세 꺾여...하루 만에 2400억원↓

5대시중은행, 금융당국 규제 앞두고 대출 총량 조절

김사선 기자 승인 2020.09.21 14:42 의견 0
(사진=토요경제 DB)

[토요경제=김사선 기자] 시중은행들이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를 앞두고 대출 총량 관리에 적극 나서면서 신용대출 잔액 급등세가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7일 기준 126조899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날 126조3335억원보다 2436억원 줄었다. 4∼16일 하루 평균 3753억 원 늘었던 대출 잔액이 감소세로 전환된 것.

이는 대출규제를 앞두고 이미 조건을 갖춘 이들이 상당부분 대출을 받아간 데다, 은행들이 대출 총량 관리 조절에 나서면서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시중은행과 인터넷전문은행들은 25일까지 금융감독원에 신용대출 관리 방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후 금융당국의 지침이나 지적에 대해 늦어도 다음 달 초부터 신용대출 금리와 한도 등에 변화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금융권 관계자는 “현재 은행권에서는 우대금리를 축소해 신용대출 금리를 인상하거나 의사, 법조인 등 전문직 또는 고신용자들에게 연소득의 최대 270%까지 인정되던 한도를 줄이는 방안이 유력하다”면서 “고소득자나 고신용등급(1∼3등급)이 전체 신용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70%를 넘기 때문에 이들의 대출을 조이면 신용대출 총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소득 대비 모든 대출의 원리금 상환액을 들여다보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하향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SR은 주택·신용대출 등 모든 가계대출에서 연간 갚아야 하는 원금과 이자가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율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DSR 조정은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이 함께 논의할 사안"이라면서 "상황이 더 안 좋아지면 DSR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