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이어 제주항공도…기안기금 지원 2호 되나

금융지원 패키지 선활용…“부족분은 기금 지원 검토”
채권단, 구체적 지원 방안 논의…아시아나항공 이어 2호 지원 기업 가능성

김동현 기자 승인 2020.09.24 10:45 의견 0
(사진=제주항공)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제주항공이 아시아나항공에 이어 기간산업안정기금 2호 지원 대상이 될지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채권단과 함께 필요한 자금 소요를 점검 중이다. 정부와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점검 작업이 끝나는 대로 구체적인 지원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제주항공을 기금으로 지원하는 것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제주항공이 필요한 자금을 먼저 135조 금융지원 패키지로 다 지원할 수 있는지를 따져 보고, 부족하면 기금 지원을 타진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당초 기간산업안정기금으로 제주항공을 포함한 저비용항공사(LCC)를 지원하는 방안에 소극적이었다. 항공업 가운데 대형항공사는 기금으로 지원하고, LCC 지원은 135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패키지를 활용한다는 방침이었다. 이에 따라 제주항공도 기금 지원 요건(총차입금 5000억원 이상·근로자 수 300명 이상)을 충족하지만 기금을 통한 지원은 배제되는 분위기였다.

정부는 일단 금융지원 패키지를 통해 제주항공을 지원한다는 점에는 변함이 없지만, 기금 지원 가능성도 열어둔다는 입장이다.

제주항공은 아직 기안기금을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간산업안정기금은 최소 90% 이상의 고용 총량 6개월간 유지, 배당·자사주 매입 금지 등의 조건이 붙어 제주항공의 기금 신청 의사도 중요한 변수다.

제주항공이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을 받으면 2호 지원 기업이 된다. 앞서 기금은 최근 매각이 불발된 아시아나항공에 2조4000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당초 1호 지원 기업으로 유력했던 대한항공은 2분기에 화물 부문 호조로 ‘깜짝 실적’을 내면서 급한 불은 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코로나19 장기화로  항공업의 위기감이 여전해 대한항공도 결국 기간산업안정기금의 지원이 필요할 것이라는 시선이 우세하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