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 긴급재난지원 3조3천억 지급

소상공인, 특고, 프리랜서 744만명 지급받아...60만명 미지급

김자혜 기자 승인 2020.10.01 00:00 | 최종 수정 2020.10.01 01:10 의견 0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상공인, 프리랜서 등에 지급된 금액이 3조3천억 원으로 집계됐다.

30일 기획재정부가 제4차 추가경정예산(맞춤형 긴급재난지원 패키지) 추석 전 지급한 결과에 따르면 소상공인, 특수형태근로자(특고), 프리랜서 등 744만 명에 지원금 총 3조3천억 원이 지급됐다.

지원금 대상이지만 신청을 하지 않아 긴급재난금을 지급받지 않은 사람은 60만 명으로 나타났다.

1인당 100~200만 원이 지급되는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의 경우 추석 전까지 총 186만 명에 2조 원이 지급됐다. 영업 제한 32만 명, 집합금지 15만 명 등은 추석 이후 지급할 예정이다.

1인 당 20만 원을 지급하는 아동 특별돌봄지원금은 508만 명에 1조 원, 1인당 50만 원을 지급하는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은 총 45만5천 명에 2천억 원이 지급됐다.

청년 구직활동지원금은 4만2천 명에 205억 원, 폐업점포 재도전 장려금은 6천 명에 29억3천만 원 투입됐다. 청년 구직활동지원금과 폐업점포 재도전장려금은 각각 1인당 50만 원이 지급된다.

4차 추경 규모는 7조8천억 원이다. 당초 목표는 소상공인 새 희망 자금 241만 명, 아동 특별돌봄 508만 명, 긴급고용안정지원금 46만4천 명, 청년 구직활동지원금 6만 명 등 지원금 대상 804만1천 명에 지급하는 내용이다.

한편 추석 전 지원금 지급 대상이나 지원금을 지급받지 못한 이는 총 59만9천 명에 달한다. 정부에서는 이들을 대상으로 안내 문자를 재발송해 지원금 신청 방법을 안내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