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인천공항에 코로나19 백신 보관창고 늘린다”

전담 TF 구성…의약품 운송 위한 자격 및 전문 설비 갖춰
“내년까지 1872㎡ 규모 보관시설 추가 확보 예정”

김동현 기자 승인 2020.10.07 13:09 의견 0
온도조절이 가능한 특수 컨테이너가 대한항공 화물기에 탑재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한 수송을 위해 내년까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1872㎡ 규모의 신선 화물 보관시설(Cool Cargo Center)을 추가 확보한다.

7일 대한항공은 “특수화물 운송 전문가로 구성된 ‘코로나19 백신 수송 전담 태스크포스(TF)를 운영 중”이라며 “백신 안전 수송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현재 인천공항 자사 화물터미널에 약 100t의 ‘온도조절’ 화물을 수용할 수 있는 1292㎡ 규모 냉장·냉동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TF는 백신 종류에 따른 ▲보관 온도 확인 및 운송 때 필요한 장비·시설 분석 ▲백신 출발·도착·경유 지점의 필요 시설 점검 및 전용 공간 확대 ▲비정상 상황 대비 안전·보안 절차 재정비 및 모니터링 강화 ▲직원 교육 등 백신 수송 전반에 걸쳐 필요한 사항들을 준비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기준 연간 총 수송 화물 물량의 10%를 의약품과 신선 식품류가 차지할 정도로 풍부한 운송 경험이 있다”고 강조했다.

대한항공은 특수 화물 운송 노하우를 바탕으로 코로나19로 급증한 전 세계 의료용품 및 방호물자 운송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4월 미국 메릴랜드주에 50만명분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국내 항공사에게 생소한 볼티모어 마셜 공항에 안전하고 신속하게 수송한 바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지난해 6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로부터 의약품 운송을 위한 자격인 국제표준인증(CEIV Pharma)을 취득하며 의약품 수송 전문성을 인정받았다. IATA는 의약품 운송 절차, 보관 시설, 장비 및 규정 등 280여 개 항목을 평가해 인증서를 발급한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