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선 시인의 土曜詩論] 세월

정진선 시인 승인 2020.10.12 11:06 의견 0

세 월

정 진 선

 

슬프게 웃고
가는 듯 손잡고

아름다운 우리는
멀리 가는 꽃향기에 약속한다

사랑하자
그대를
그리워하자

흐르는 시간
나의 님이여

 

살아보니 생각대로 말하기도 말한 대로 행동하기도 사실 참 어렵다. 열에 아홉은 참아야 하고 참은 아홉을 위해서 뭔가를 해야 한다. 우리는 이를 스트레스 해소라고 한다.

마포 역 근처에 가면 허름한 선술집이 있다. 기본으로 나오는 것만으로도 소주나 막걸리 등 술 한두 병은 먹을 수 있다. 기본으로 나오는 거야 별거 아니다. 당일 만든 밑반찬이지만 먹는 만큼 다시 준다. 그만큼 주인 인심이 좋다.

간단한 안주 하나를 시킨다. 맛있다. 행복하다.

이 행복감은? 스트레스가 해소되는 작용 같다. 그러니 술을 많이 마시게 된다.

모처럼 좀 하시는 분들과 모였다. 한 잔 먹고 두 잔 마시고에 영원히 변하지 않을 거 같은 형님 아우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그러다 벽에다 이 글을 남겼다.

술이 깨고 나서...
잘 들어가셨는지 안부전화라도 드렸었나 잘 모르겠다.

시인 정진선
(한국문인협회 회원, 2013년 시집 그대 누구였던가로 등단)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