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업계 첫 대규모 구조조정 결국 현실로…이스타, 내일 605명 정리해고 강행

14일 정리해고 실시…직원 30%만 남겨
사측 “매각 위한 절차” vs 노조 “노동자들 목소리 외면”

김동현 기자 승인 2020.10.13 13:42 의견 0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이스타항공이 예고했던 대규모 정리해고를 단행한다.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는 정리해고 통보가 이뤄진 지난달부터 정리해고 철회를 사측과 정부에 촉구했지만, 결국 항공업계 첫 대규모 구조조정은 현실이 됐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오는 14일 직원 605명을 정리해고한다. 이로써 이스타항공의 직원은 총 590여명이 된다. 이후 추가 구조조정을 통해 직원 수는 400여명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선·국제선 운항을 모두 중단할 당시 직원 수는 1680여명이었다. 이번 정리해고를 통해 30% 수준으로 축소되는 셈이다.

회사는 매각을 위해 필요한 절차라는 주장이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항공기가 6대이기 때문에 이에 맞춰 인력을 감축한다”며 “현재 회사 규모로는 인수자를 찾기 어렵다. 회사 매각을 위해 규모를 줄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종사노조는 “운항 재개를 위해 고통을 감내하며 8개월째 임금 한 푼 못 받았지만 정리해고됐다”며 “사측뿐 아니라 정부도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 측은 “사측이 직원 수를 줄여 폐업을 쉽게 하려는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이에 사측은 “경영 정상화 때 재고용이 가능하다”며 “직원이 많고 적고는 폐업과 상관없다.  회사 매각을 위한 절차”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 부당해고 구제 신청을 검토하고 있지만, 일부 직원들이 실업 급여나 체당금(국가가 사업주를 대신해 체불 임금의 일정 부분을 노동자에게 지급하는 제도)을 받기 위해 구제 신청을 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M&A)이 무산된 뒤 이번 정리해고와 함께 재매각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매각 주관사로는 회계법인 딜로이트안진 회계법인과 법무법인 율촌, 흥국증권을 선정했다. 아울러 전략적투자자(SI) 4곳이 현재 투자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