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C 연간거래대금 개설후 첫 1조원 돌파

누적거래대금 돌파 소요기간 단축돼…일평균 거래대금 4년새 8배 증가

김자혜 기자 승인 2020.10.15 15:05 의견 0
금융투자협회의 K-OTC(장외주식시장)의 연간 거래대금이 1조원을 돌파했다. (사진=금융투자협회 K-OTC 화면갈무리)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금융투자협회는 K-OTC(장외주식시장)시장 연간 거래대금이 시장 개설 후 처음으로 1조 원을 돌파했다

1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2019년 거래대금 9904억 원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는 연내 1조 원을 달성했다.

1조 원 달성 속도가 가속화되면서 시장 출범 이후 누적 거래대금 1·2·3조 원 돌파 소요 기간은 각각 3년 7개월, 1년 6개월, 9개월로 단축됐다.

이처럼 K-OTC 시장의 거래액이 빠르게 증가하는 것은 중소·중견기업 소액주주 대상 양도소득세 면제하는 등 세제 혜택과 상장사례 증가, 거래 편의성 등이 영향을 줬다고 분석한다.

올해 일평균 거래대금은 약 51억 원으로 지난 4년 새 약 8배 증가했다. 2020년 총 10사가 신규 거래기업으로 참여하는 등 기업 진입도 활발한 모습을 보인다.

또 K-OTC 시장 개설 이후 총 13개사(유가증권 4·코스닥 9)가 시장으로 상장했다. 현재 에이플러스에셋어드바이저가 유가증권시장, 오상 헬스케어가 코스닥시장 상장 절차 진행 중이다.

남달현 금투협 시장관리본부장은 “K-OTC 거래의 장점이 부각되면서, 기업들의 진입 문의 역시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거래기업을 확대하고 투자정보 확충과 제도개선 노력을 병행해 시장의 선순환 구조를 확립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