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기록관, 세계인권기록물 순회전시

‘주권을 넘어서 보편적 인권으로’ 주제…사진 등 선봬

박미리 기자 승인 2020.10.16 17:32 의견 0
5·18기록관 세계인권기록물 순회전시 포스터.(사진=광주시)

[토요경제(광주)=박미리 기자]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오는 20일 ‘주권을 넘어서 보편적 인권으로’를 국립5·18민주묘지 내 추모관 3층에서 개막한다.

12월27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 대미를 장식하는 세계인권기록물 순회전시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중 인권기록에 초점을 맞추고 12개국을 선정, 관련국가 기록물 복본 전시부터 소리부스, 사진과 영상, 시민 체험 전시물 등 다양한 전시를 선보인다.

특히 인권이 국가주권을 넘어 보편적 인권으로 확장되어야 함을 알리기 위해 5·18민주화운동 속에 기록돼 있는 여성들의 활동상부터 아르헨티나 실종자 조사위원회 최종보고서, 난징대학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인증서 등 인권운동의 핵심적 사건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국립5·18민주묘지 방문자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또 27일부터는 5·18기록관과 국립5·18민주묘지 홈페이지를 통해 영상으로 시청할 수 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