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證 정영채 “옵티머스 사기적 운용 사전 확인 어려워” 제도 지적

16일 열린 농해수위 국정감사서 "수탁은행 자산 확인 권한 없어" 조기예방 불가 입장 밝혀

김자혜 기자 승인 2020.10.16 17:16 | 최종 수정 2020.10.16 17:18 의견 0
16일 열린 국회 농해수위 국정감사에서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가 질의에 응답하고 있다.(사진=국회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화면 갈무리)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가 옵티머스 펀드의 문제점을 사전 점검을 못 한 것은 제도적 문제점에 있다는 요지의 견해를 밝혔다.

16일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점식 의원(국민의힘)은 “법무법인이 작성한 검토보고서 하나만 믿고 옵티머스의 위험을 판매한 것인가”라는 질의했다. 이에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제도적 문제로 인한 어려움이 있었다고 대응했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2018년 5월 이후 판매사가 수탁은행과 사무수탁회사 운용점검을 사실상 못하도록 하고 있다”며 “수탁은행의 자산을 확인하는 권한이 있었다면 조기에 방지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예탁원의 명세 내용을 확인했으나, 명세 내용이 가짜라 찾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발언했다.

이날 국정감사에 앞서 NH투자증권 측은 김재현 전 옵티머스 자산운용 대표와 정영제 전 옵티머스 대체투자 대표와의 로비·특혜의혹을 부인하는 입장문을 냈다.

입장문에서 2019년 3월 NH투자증권은 정영제 전 대표의 경기도 봉현 물류센터 PF대출 가능 여부 접견, 부동산 부문 실무진과 미팅 등을 가졌다. 이후 문제가 많다고 판단, 대출 불가를 통보하고 정영제 대표를 만난 적은 없다는 설명이다.

또 정영제 전 옵티머스 대표가 “NH투자증권이 옵티머스 펀드를 팔게 된 것이 로비에 의해 가능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 김대현 대표로부터 PF 투자를 끌어내기 위한 거짓이라는 분석도 내놨다.

여기에 김재현 전 대표의 ‘초고속 승인’ 주장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도 전했다.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상품 판매 승인 절차에 대해서 정상적 내부심사를 거쳤다는 설명이다.

김재현 대표의 정영채 사장 접촉과 로비 의혹에 대해서 사측은 “사내 팝업 스토어 ‘제철식당’에서 처음 알게 됐다”며 “100% 오픈된 장소로 착석자리 배치 등 로비는 전혀 불가능한 환경”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은 농해수위 국정감사 질의에서 옵티머스 펀드 판매와 관련 책임은 부분적이라는 의견을 냈다.

정 사장은 “책임의 문제가 수탁은행과 사무수탁이 함께 다퉈야 하는 부분이 있다”라며 “상품의 운용에 대한 부분은 투자제안서와 수탁은행이 맺는다. 이론적으로는 환매에 대한 책임만 있고 적법행위만 했다면 (문제가) 없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지난 8월 NH투자증권은 펀드투자자에 70% 선지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