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돌풍’ 아이폰12 오늘 출격…판 커진 5G 시장 쟁탈전 승자는?

이통3사, 아이폰12 ‘출시 행사’ 고객 유치전 돌입
“국내 5G 시장 대중화 견인할 것”…자급제+알뜰폰 선택 증가 예상

김동현 기자 승인 2020.10.30 10:49 | 최종 수정 2020.10.30 11:36 의견 0
애플 신제품 아이폰12가 정식 출시된 30일 서울 신사동 애플 가로수길 매장을 찾은 시민들이 입장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 연합뉴스)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 아이폰12가 30일 정식 출시되면서 삼성전자가 장악하고 있는 국내 5G 시장의 승부가 시작됐다.

30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통3사는 이날 아이폰12 출시를 전후해 고객 모으기에 나섰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이전과 달리 비대면 소규모 행사를 진행한다.

SK텔레콤은 서울 홍대거리에 개장한 플래그십 매장 T팩토리에서 공연을 연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겨냥해 제시, 그레이, 로꼬 등 인기 가수가 무대에 오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객은 50명만 초청하기로 했다.

KT도 전날 밤부터 온라인으로 출시 사전 행사를 가졌다. 구독자가 50만 명에 육박하는 BJ 최군 등이 출연해 유튜브 라이브로 고객과 소통했다. 또 이날부터 내달 1일까지 한강 세빛섬에 세계 최초로 ‘바이크 스루’ 식당을 선보인다. 자전거와 식사, 아이폰12를 야외에서 동시에 접할 수 있는 이색 행사다.

LG유플러스는 전날 밤 서울 강남 매장 ‘일상비일상의틈’에서 비대면 라이브 행사 ‘틈만나면 Z맘대로’를 열었다. 방송인 유병재의 진행에 걸그룹 마마무의 화사가 공연하는 등 젊은 층을 겨냥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아이폰12는 전날까지 예약판매에서도 전작보다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실제 아이폰12의 예약판매 성적은 아이폰11보다 비슷하거나 소폭 높은 수준으로 전해졌다. 이번 예약판매가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 2가지 모델을 대상으로 하고 있고, 아이폰12 프로 맥스와 아이폰12 미니가 아직 출시되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 판매량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업계에서도 아이폰12가 국내 5G 시장의 본격적인 대중화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5G 시장의 경쟁 구도가 아직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업체 위주로 한정돼 있었다”며 “신제품을 기다려온 아이폰 충성 고객을 잡을 수 있다면 5G 시장 경쟁이 더욱 활성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이폰12의 공시지원금은 최대 24만 원 수준으로, 요금 25%를 깎아주는 선택약정할인이 유리하다. 일각에서는 5G 품질 및 요금제에 대한 불만이 적지 않은 탓에 이통사 모델을 구매하는 대신 자급제로 아이폰12를 구매하고 알뜰폰 LTE 요금제에 가입하는 사례가 늘어날 것이라는 분석이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