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선대회장의 사업보국 창업이념 계승·발전시키자”

신유림 기자 승인 2020.11.19 14:28 의견 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행이 탑승한 차량 행렬이 경기도 용인시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으로 들어서고 있다. (자료=연합뉴스)

[토요경제=신유림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경기도 용인 선영에서 열린 이병철 선대회장의 33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이 부회장과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전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과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전 계열사 사장단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 수감되며 2017년 추도식에는 불참했으며 2018년에는 해외 출장 일정 때문에 추도식 전 주에 미리 선영을 찾았다.

지난해에는 공식 추도식에 참석해 사장단과의 첫 오찬을 주재하며 “선대회장의 사업보국 이념을 기려 우리 사회와 나라에 보탬이 되도록 하자”고 강조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추도식에서 “기업은 국민경제에 도움이 되어야 하며, 사회에 희망을 드릴 수 있어야 한다고 가르치셨던 회장님의 뜻과 선대회장님의 사업보국 창업이념을 계승 발전시키자”고 말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