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폰 이익 점유율 '급등'…애플과 격차 줄여

3분기 스마트폰 시장 이익 점유율 32.6%…다양한 시장 공략 주효

김동현 기자 승인 2020.11.27 10:32 의견 0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애플과의 격차를 크게 좁힌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애플의 신제품 출시 일정이 평소 대비 한 달 가량 늦춰진 사이 삼성전자의 다양한 시장 공략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의 이익 점유율은 60.5%,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32.6%로 분석됐다.

삼성전자의 이익 점유율은 지난 2014년 2분기 37.9% 이후 6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전 분기의 13.8%, 작년 동기의 18.8%보다 점유율이 크게 높아졌다.

반면 애플의 이익 점유율은 전 분기의 79%, 작년 동기의 66.9%보다 하락했다.

애플은 아이폰의 고가 전략으로 삼성전자 등 중저가폰까지 다른 제조사보다 이익 점유율이 높은 편이다. 지난 2018년에는 전 세계 스마트폰 이익 중 77.9%를, 2019년에는 75%를 차지했을 정도다.

SA는 “애플 아이폰12 출시가 미뤄지면서 애플의 이번 분기 영업이익률은 21%로, 작년 동기 23%보다 낮아졌다”며 “삼성전자는 프리미엄폰부터 중저가폰까지 잘 짜인 포트폴리오 덕에 영업이익률이 14%로 작년 동기의 11%보다 높아졌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 시리즈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폴드2’, ‘갤럭시S20 FE’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한 달 간격으로 잇따라 출시했다.

두 기업의 매출액 차이도 한 자릿수로 줄었다.

3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매출액 점유율은 애플이 29.5%, 삼성전자가 22.6%로 차이가 6.9%포인트였다. 전 분기에는 애플 35%, 삼성전자는 17.3%였고, 지난해 3분기에는 애플이 33.8%, 삼성전자가 20.2%였다. 10%포인트 넘게 차이가 났던 것과 비교하면 격차가 확연히 축소됐다.

3분기 수량 기준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21.9%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화웨이 14.1%, 샤오미 12.7%, 애플 11.9% 순이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