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 삼양그룹 회장 “올해 활동이 미래 100년의 시작”

김시우 기자 승인 2021.01.05 12:49 의견 0
지난 4일 삼양그룹 직원이 디지털 시무식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자료=삼양그룹)


[토요경제=김시우 기자] 삼양그룹은 지난 4일 ‘2021년 삼양그룹 시무식’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김윤 삼양그룹 회장은 “올해의 활동이 미래 100년의 시작이 될 것”이라며 “삼양의 지난 97년 역사에서 위기 극복의 지혜를 찾고 새로운 100년 역사를 향해 임직원 모두가 과감히 도전하길 바란다”며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김 회장은 영상 메세지를 통해 “올해는 2025년을 목표로 새로운 중장기 전략을 시작하는 첫해”라며 ▲▲비전 2025 실행 ▲디지털 혁신 가속화 ▲새로운 인사 제도 정착 등 3가지를 올해 경영 방침으로 제시했다.

특히 비전 2025 실행과 관련해 “기존 사업의 수익성 감소 극복을 위한 근본적 해결책은 스페셜티 제품 중심의 글로벌 시장 공략”이라며 “핵심 사업도 헬스 앤 웰니스(Health & Wellness), 디지털, 친환경 분야로 옮겨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미 패러다임이 디지털, 온라인 중심으로 변화했으며 디지털 혁신은 기업 생존과 직결된 과제”라며 디지털 혁신 가속화를 강조하고 “지난해 착수한 ERP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일하는 방식 전반에 디지털 기술을 도입해 혁신의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새로운 인사 제도와 관련해서는 “경영 최일선에서 신속하게 변화를 감지하고 대응하려면 구성원의 역량과 전문성이 높아야 한다”며 “올해 새로운 인사 제도를 도입해 회사와 개인의 성장을 연계하고 일하는 방식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임직원들이 새로운 인사 제도를 통해 스스로 성과를 창조하고 함께 역량을 키울 것을 주문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