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새해 첫 시동…1264억 사우디 송전선 공사 수주

김동현 기자 승인 2021.01.12 11:22 의견 0
사우디 쿠라야 발전소 연계 파트1 380KV 송전선로 공사 현장 (사진=현대건설)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현대건설은 10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중부 전력청(SEC-COA)이 발주한 1억994만 달러(약 1264억 원) 규모의 하일 변전소∼알주프 변전소 구간 380KV 송전선 공사의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공사는 사우디 중북부 하일에서 알주프까지 375㎞ 구간을 연결하는 초고압 송전선 건설 프로젝트다. 이달 착공 후 오는 2022년 10월 완공이 목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건설경기에도 사우디에서 축적된 공사 노하우와 기술력, 신뢰에 바탕을 둔 네트워크 등을 발판으로 수주에 성공했다”며 “향후 사우디 전력청 발주공사 등 수주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1975년 쥬베일 산업항 공사를 시작으로 사우디에 진출한 이후 45년간 156개, 170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주하며 사우디에서 최상급 건설사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송전 공사 30개, 변전 공사 23개 등을 완공해 송·변전 공사의 강자로도 명성이 높다.

지난해 현대건설은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공사, 카타르 루사일 타워 공사 등을 수주하며 해외에서 64억5462만 달러를 거둬들였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