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안전 최우선은 타협 불가한 원칙"···전임직원 무재해 다짐

최성필 승인 2021.02.02 09:55 의견 0
지난 1일 포스코건설 한성희 사장(오른쪽 두번째)이 인천시 송도 사옥에서 경영진들과 `안전기원` 행사를 진행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포스코건설)

[토요경제=최성필 기자] 포스코건설이 전임직원들의 염원을 담아 재해없는 일터, 안전해서 행복한 현장 구현을 다짐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전임직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안전기원` 행사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안전기원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한성희 사장을 비롯해 각 사업본부장, 임원, 협력사 대표 등 9명은 송도사옥 4층 다목적홀에 직접 참석하고 144개 현장과 사무실 근무자들은 온라인 생중계로 행사에 참여했다.

포스코건설은 중대재해 발생이 많았던 지난 2018년이래 극한적인 안전경영활동을 전개해 전체 근로자 중 재해 근로자 비율이 0.1% 수준으로 동종업계 최저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도 생존과 성장을 위한 경영계획을 수립하면서 `안전경영`을 최우선 목표로 설정했다. 특히 중대재해사고는 반드시 근절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은 “`안전 최우선`은 타협 불가한 원칙”이라며 “안전이 담보되지 않으면 생존과 성장은 의미가 없으므로 사고의 위험을 원천적으로 없애는 안전한 현장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