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주택, 경주 외동 사랑으로 부영 계약률 80% 넘어

김자혜 기자 승인 2021.02.09 09:56 의견 0
경주 외동 사랑으로 부영 (자료=부영그룹)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부영주택은 경북 경주 외동에 공급 중인 임대아파트 계약률이 80%를 넘어섰다고 9일 밝혔다.

3230가구의 대단지임에도 공급이 빠르게 차오르고 있어 상반기 내 계약이 모두 완료될 전망이다.

이번 공급은 타지역 수요가 크게 늘었다. 현재 계약자의 약 55%가 울산에서 전입했다.

한국감정원 인구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에서 인접 지역인 경북으로 전출한 인구는 2176명으로 이 중 경주시로만 74%인 1628명이 전입했다.

이 같은 현상은 작년부터 울산 전세가격이 큰 폭으로 오르면서 원도심 절반 가격에 거주가 가능한 경주로 수요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

부영 관계자는 “합리적인 가격과 신축 아파트라는 장점으로 하루 평균 80건 이상의 상담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울산을 직장으로 둔 출퇴근 수요도 많다”고 말했다.

경주 외동 사랑으로 부영 1·2단지는 전체 29개 동에 전용면적 59㎡ 1460가구, 84㎡ 1770가구 등 3230가구의 대단지 규모를 이루고 있다.

임대 조건은 전세나 월세 선택 가능하며 전세의 경우 전용면적 59㎡가 7000만 원, 84㎡가 9400만 원이다.

월세의 경우 전용면적 59㎡가 보증금 4000만 원에 월세 12만5000원 혹은 보증금 2000만 원에 월세 21만 원이고 84㎡는 보증금 7000만 원에 월세 10만 원 혹은 보증금 3000만 원에 월세 26만6000원이다.

취득세나 재산세 등의 세금 부담이 없고 전세가격 인상에도 주택임대차보호법에 의해 연 5% 이내로 인상 폭이 제한된다.

경주 외동 사랑으로 부영은 울산-포항 고속도로, 부산-울산-포항 동해 남부 복선전철 등 광역교통망을 이용할 수 있다.

7번, 14번 국도와 옥동-농소간 도로가 경주와 울산 북구의 주요 산업단지와 연결돼 사통팔달의 교통 여건을 갖췄다.

단지 인근에 하나로마트, 우체국, 은행, 병원, 관공서, 체육회관 등이 있고 울산 북구의 생활편의시설과 경주의 문화시설을 함께 누릴 수 있다.

모화초등학교, 외동중학교, 효청보건고등학교, 경북도립 외동공공도서관 등 뛰어난 교육환경도 갖춰져 있다.

경주 외동 사랑으로 부영의 모델하우스는 경주시 외동읍 모화리 209-4번지에 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