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조 흑자’ 삼성전자 경영진, 지난해 연봉 2배로 ‘껑충’

김동현 기자 승인 2021.02.18 10:39 의견 0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지난해 36조 원의 흑자를 이끈 삼성전자의 주요 경영진 연봉이 2배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삼성전자가 금융위원회 등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김기남 부회장 등 등기이사 11명(사내이사 5명·사외이사 6명)에게 지급한 보수 총액은 337억 원으로 집계됐다.

2019년 11명의 등기이사에게 179억 원을 지급했던 것을 고려하면 약 2배로 늘어난 것이다.

사외이사의 경우 ‘사외이사 처우규정’에 따라 보수가 고정돼 있지만, 사내이사 보수는 월 급여 200% 내에서 연 2회 분할지급하는 ‘목표 인센티브’와 연봉 50% 이내의 ‘성과 인센티브’, 수익률을 토대로 3년간 분할지급되는 ‘장기성과 인센티브’ 등에 따라 달라진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사외이사 구성은 2019년과 동일하다.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한 삼성전자 사외이사 6명이 2019년 받은 보수 총액은 약 9억 원이었다.

이에 따라 김 부회장 등 등기이사로 이름을 올린 삼성전자 주요 경영진 5명이 지난해 받은 보수는 약 328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1인당 평균 65억6000만 원 규모다.

그러나 보수 총액에는 퇴임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 고문의 일부 퇴직금과 인센티브가 포함돼 있어 현 경영진이 실제 받은 보수는 이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삼성전자 사내이사는 김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부회장, 김현석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고동진 IT·모바일(IM)부문 사장,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한종희 사장, 최고재무책임자(CFO) 최윤호 사장 등이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