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 53%·닭고기 43%·달걀 34%…생산자물가 3개월째↑

김시우 기자 승인 2021.02.19 12:12 의견 0
생산자 물가지수 추이 (자료=한국은행)

[토요경제=김시우 기자] 한파와 조류인플루엔자(AI), 국제유가 상승 등이 겹치면서 농림수산품과 석유제품을 중심으로 생산자물가가 3개월째 올랐다.

1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월 생산자물가지수는 작년 12월(103.9)보다 0.9% 높은 104.88(2015년 =100)로 나타났다.

물가지수는 지난해 10월 5개월 만에 떨어졌다가 11월 0.1% 반등한 뒤 1월까지 3개월 연속 올랐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 물가가 전달보다 7.9%나 뛰었다. 이는 2018년 8월 8% 이후 2년 5개월 만의 최대 상승 폭이다.

축산물이 11.8%, 농산물이 7.8% 올랐는데 특히 파는 53%, 호박 63.7%, 닭고기 42.8%, 달걀 34%, 양파 29.5%, 조기 33.6%, 우럭 47.8% 등의 상승률이 높았다.

국제유가 강세의 영향으로 공산품 물가도 1%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유 9.7%, 나프타 14%, 휘발유 7.5% 등 석탄·석유 제품도 많이 올랐다.

서비스업 생산자물가도 0.5% 높아졌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