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잡아라”…팔 걷어붙인 건설업계

김동현 기자 승인 2021.02.19 12:16 의견 0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늘어나는 층간소음 분쟁에 건설사들이 문제 해결에 팔을 걷고 나섰다.

롯데건설은 19일 층간소음 제로화를 위해 기술연구원 산하에 소음 진동 전문연구 부서인 ‘소음·진동 솔루션팀’을 신설했다. 팀은 관련 분야 석·박사급 인력 13명으로 구성됐다.

롯데건설은 “그동안 층간소음, 구조물 진동, 콘크리트 재료, 설계, 디자인 개발 등으로 분산돼있던 업무와 부서를 하나로 통합했다”며 “최근 대두되는 사회적 문제인 층간소음을 기술로 해결할 수 있도록 연구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보다 앞서 삼성물산은 지난해 12월 조직개편을 통해 층간소음연구소를 신설했다.

연구소는 석·박사급 인력 10여 명을 구성해 층간소음을 줄이기 위한 기술 개발과 솔루션 확보 등을 종합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최근 아파트 층간소음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스마트 3중 바닥구조’를 개발해 특허 출원까지 마쳤으며, 현대건설은 층간소음 저감기술 ‘H 사일런트 홈’을 올해부터 적용한다.

한편, 한국환경공단 이웃사이센터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지난해 층간소음 관련 민원은 4만2250건으로 전년 대비 61% 늘었다.

국토교통부는 늦어도 2022년 7월부터는 아파트가 건설된 뒤 사용 허가를 받기 전에 층간소음 차단 성능을 확인하는 ‘층간소음 사후 확인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