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흑자냈다…지난해 영업이익 4.1조

신유림 기자 승인 2021.02.19 16:25 의견 0

한전 2020년 연결 요약 손익계산서 (자료=한전)

[토요경제=신유림 기자] 한국전력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58조6000억 원, 영업이익 4조1000억 원으로 흑자 전환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유가 등 연료가격이 하락하면서 발전자회사 연료비와 민간발전사 전력구입비가 6조 원 감소해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5조4000억 원 증가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장마기간 장기화 영향으로 전력판매량이 2.2% 하락, 전기판매수익은 2000억 원, 해외건설부문 공정이 거의 완료됨에 따라 기타수익은 4000억 원 감소했다.

한전 및 전력그룹사는 연료비, 전력구입비와 별도로 영업비용의 약 37% 규모의 전력 공급비용에 대한 절감 노력을 추진했다. 그 결과 4700억 원의 비용을 줄였다.

또 전력공급 비용 증가율을 3.5% 이내로 유지, 증가 비용을 6800억 원 이내로 억제했으며 저금리 신규차입원 발굴, 차입금 관리 강화 등을 통해 이자비용을 514억 원 절감했다.

한전은 올해 전기요금 체계개편과 함께 경영효율화를 통해 전력공급 비용을 절감하고 전기요금 인상요인을 최소화하며 이익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향후 한전 및 전력그룹사의 판매량 1kWh당 전력공급비용 증가율을 2024년까지 연 3% 이내로 관리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연초부터 한전 자체 '전력공급비용 TF'를 구성해 재무이슈 중점 점검 및 대응 등 전력공급비용 집행 효율성 제고와 수익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또 이를 발전회사로 확대해 발전부문 전력공급비용 관리를 위한 전력그룹사 협의체를 구성, 효율화 목표를 공유해 주기적으로 실적을 점검하고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경영혁신위원회’를 통해 전력공급비용 절감노력을 공동 모니터링하는 등 집행실적 점검을 체계화할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한전은 신재생 확대, 탄소중립 이행 등을 위해 망투자를 추진하고 저탄소·친환경 중심 해외사업 개발, 신재생 투자확대를 위한 자금조달 등 ESG 경영 확대에 박차를 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