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톡스 분쟁’ 일단락…메디톡스, 대웅제약 美 파트너사 2대 주주

김동현 기자 승인 2021.02.22 10:35 의견 0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메디톡스가 대웅제약의 미국 파트너사 주식을 취득, 2대 주주로 올라선다.

이로써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이 3년 반 동안 이어온 ‘보톡스 분쟁’도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메디톡스에 따르면 대웅제약의 미국 파트너사 에볼루스의 주식 16.7%를 취득해 2대 주주가 된다.

이번 주식 취득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수출명 주보) 수입금지 21개월 결정을 두고 메디톡스, 엘러간, 에볼루스 3자간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ITC는 대웅제약의 나보타가 메디톡스의 제조 기술을 도용했다며 21개월간 미국 내 판매를 금지하기로 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19일 메디톡스와 엘러간은 에볼루스로부터 합의금 약 380억원과 매출에 따른 로열티를 받고, 미국에서 나보타 판매를 재개하는 데 합의했다. 대웅제약은 합의 당사자가 아니다.

계약에 따라 에볼루스는 메디톡스와 엘러간에 합의금 3500만 달러(약 380억 원)를 2년간 분할해 지급하고 나보타 매출에 따른 로열티를 지급한다.

메디톡스는 에볼루스 보통주 676만2652주를 약 535억 원에 취득했다. 에볼루스는 주당 0.0001달러로 보통주를 신규 발행했다.

이번 합의로 대웅제약과 메디톡스는 ITC 위원회에 소송이 제기되기 전의 상태로 돌아갔고, 대웅제약은 미국 내 나보타 사업을 재개할 수 있게 됐다.

에볼루스가 보유한 미국 내 재고도 판매할 수 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