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더현대 서울', 기존 틀 깬 자연친화적 미래 백화점

김시우 기자 승인 2021.02.23 11:12 의견 0
더현대 서울 전경 (자료=현대백화점)

[토요경제=김시우 기자] 현대백화점이 오는 26일 ‘백화점의 틀’을 깬 미래 백화점 ‘더현대 서울’을 오픈한다.

이에 앞서 24일과 25일 이틀간 프리 오픈을 진행한다.

‘더현대 서울’은 공간 디자인과 매장 구성을 차별화한 미래지향적이고 혁신적인 백화점이다. 지하 7층~지상 8층 규모로, 영업 면적은 8만9100㎡(2만7000평)에 달한다. 이는 서울지역 백화점 중 최대 규모다.

입지적 강점과 편리한 교통망 등을 바탕으로 반경 3km 내 핵심 상권인 서울 영등포·동작·마포·용산구는 물론 서울 및 수도권 전 지역 고객까지 유치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백화점의 더현대 서울의 예상 매출 목표치는 개점 후 1년 간 6300억 원, 2022년에는 7000억 원이다.

‘자연친화형 미래 백화점’에 걸맞게 상품 판매 공간을 의미하는 ‘매장 면적’을 줄이는 대신 고객들이 편히 휴식하고 힐링할 수 있는 공간을 획기적으로 늘리고 고객 동선도 넓힌 게 특징이다.

‘더현대 서울’의 전체 영업 면적(8만9100㎡) 가운데 매장 면적(4만5527㎡)이 차지하는 비중은 51%로, 나머지 절반가량의 공간(49%)을 실내 조경이나 고객 휴식 공간 등으로 꾸민 것이다.

실제 현대백화점 15개 점포의 평균 65%보다 낮다.

현대백화점은 ▲힐링 공간 확대를 통한 ‘리테일 테라피’ 경험 제공 ▲‘자연’을 콘셉트로 한 혁신적인 공간 디자인과 매장 구성 ▲큐레이션 방식으로 매장 배치해 쇼핑 편의성 제고 ▲위드·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고려한 안전한 쇼핑 환경 구축 등을 통해 ‘더현대 서울’을 대한민국 서울의 대표 라이프스타일 랜드마크로 키울 방침이다.

김형종 현대백화점 사장은 “현대백화점그룹의 50년 유통 역량과 노하우를 활용한 파격적이고 혁신적인 콘텐츠를 선보여 ‘더현대 서울’을 대한민국 서울의 대표 라이프스타일 랜드마크로 키울 방침”이라며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쇼핑 경험과 미래 생활가치를 제시하는 ‘미래 백화점의 새로운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운즈 포레스트 (자료=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은 자연친화형 백화점에 걸맞게 모든 층에서 자연 채광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12m 높이의 인공 폭포가 조성된 ‘워터폴 가든(740㎡, 224평)’이 있다. ‘더현대 서울’ 5층을 비롯한 매장 곳곳에는 총 1만1240㎡(3400평) 규모의 실내 조경 공간이 꾸며진다.

5층에 들어서는 실내 녹색 공원 ‘사운즈 포레스트(3300㎡, 1000평)’는 천연 잔디에 30여 그루의 나무와 다양한 꽃들이 있다. 층고가 아파트 6층 높이인 20m에 달하는데다 자연 채광도 누릴 수 있다.

또 더현대 서울에는 인지도가 높은 600여 개 국내외 브랜드들로 채워진다. 해외·여성·남성패션·리빙 등 상품군 기준으로 층을 나눠 배치하던 기존 매장 구성 방식에서 벗어나 모든 층을 각 테마에 맞춰 큐레이션 방식으로 배치한다.

지하 2층에는 MZ세대를 겨냥한 ‘크리에이티브 그라운드’가 들어선다. H&M그룹(스웨덴) 최상위 SPA 브랜드인 ‘아르켓’의 아시아 첫 매장을 비롯해 스니커즈 리셀 전문 매장인 ‘BGZT(번개장터)랩’과 명품 시계 리셀숍 ‘용정콜렉션’ 등 국내 백화점에서 보기 힘든 매장들이 대거 입점한다.

지하 1층에는 축구장 2개를 합친 것보다 큰 국내 최대 규모의 글로벌 식품관 ‘테이스티 서울(1만4820㎡, 4483평)’이 자리잡는다.

입점한 F&B 브랜드 수는 90여 개로, 기존 국내 최대 규모 식품관(1만3860㎡, 4192평)인 현대백화점 판교점보다 10여 개 더 많다.

서울의 유명 맛집이 대거 입점한다. 55년 전통의 광장시장 맛집 ‘박가네 빈대떡’과 면요리 전문점 ‘정육면체’, 영등포의 LA갈비 맛집 ‘청기와타운’, 그리고 족발 튀김으로 유명한 문래동 맛집 ‘그믐족발’ 등이 대표적이다.

이와 함께 ‘더현대 서울’ 매장 곳곳에는 ‘리테일테크’를 접목한 공간과 서비스도 선보인다. 6층에 들어서는 무인매장 ‘언커먼스토어’가 대표적이다.

33㎡(10평) 규모로 패션잡화, 생활용품, 식음료, 굿즈 등 200여 상품을 판매하는 라이프스타일숍 형태로 꾸며진다. ‘현대식품관 투홈’ 모바일앱의 QR코드 체크인 기능을 사용해 매장에 입장한 뒤, 선택한 상품을 갖고 매장을 나가면 사전에 등록해놓은 결제수단으로 5분 내 자동 결제된다.

1층에는 안내 로봇(1대)과 안전관리 로봇(1대)이 운영되며 현대식품관 투홈 모바일앱을 활용해 6층 전문식당가를 직접 방문하지 않고 예약할 수 있는 '비대면 예약 서비스'와 발렛 데스크를 방문하지 않고도 출차 예약과 주차 장소를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발렛 서비스' 등도 도입된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