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GN2' 출시

신유림 기자 승인 2021.02.23 11:06 의견 0

삼성전자 '아이소셀(ISOCELL) GN2' 제품 (자료=삼성전자)

[토요경제=신유림 기자] 삼성전자는 23일 이미지센서 신제품 '아이소셀 GN2'를 출시했다.

아이소셀 GN2는 1.4㎛(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의 픽셀을 5000만 개 집적한 '1/1.12 인치' 크기의 모바일향 이미지 센서로 기존 GN1 대비 픽셀 크기가 0.2㎛ 커짐에 따라 빛을 받아들이는 면적이 약 36% 증가했다.

또 업계 최초로 픽셀을 대각선으로 분할하는 '듀얼 픽셀 프로' 기술을 적용했다.

기존에는 픽셀을 좌우 양쪽으로 나눠 피사체의 초점을 맞췄지만 이번 신제품은 픽셀 중 일부를 대각선으로 분할해 상/하 위상차 정보까지 활용하는 고난이도 기술을 적용해 가로 무늬가 많은 피사체 또는 배경에도 한층 강화된 자동 초점 기능을 제공한다.

사용자 환경에 따라 다양한 화소 모드도 지원한다.

4개의 픽셀을 하나로 묶는 테트라픽셀 기술을 활용할 경우 저조도 환경에서 1200만 화소의 사진 촬영이 가능하며 컬러 픽셀을 재정렬하는 지능형 리모자이크 알고리즘과 해상도를 향상시키는 업스케일링 기술을 적용해 최대 1억 화소의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다.

특히 센서를 통해 받아들인 이미지 정보를 즉각 AP로 전달해 처리하는 '스태거드 HDR' 기술도 적용했다. 이 기술은 센서 자체에서 이미지를 처리해 AP로 전달하는 기존의 '실시간 HDR' 대비 동작 전력을 약 24% 줄일 수 있다.

이 밖에도 FHD 영상을 초당 480프레임 또는 4K 120프레임으로 담을 수 있는 슈퍼 슬로우 모션 기능과 '스마트 ISO 프로' 등 최신 카메라 기술을 탑재했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 장덕현 부사장은 "'아이소셀 GN2'는 아주 정밀한 사진은 물론 밝고 선명한 사진을 모두 찍을 수 있고 자동초점 기능까지 강화한 신제품 "이라며 "점점 다양해져 가는 모바일 사용자들의 개성있는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혁신적 기술을 모두 담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