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서울상의 회장 선출 "견마지로 다 하겠다"

김시우 기자 승인 2021.02.23 13:09 의견 0
최태원 신임 서울상의 회장(왼쪽)과 박용만 전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서울상공회의소)

[토요경제=김시우 기자] 서울상공회의소가 23일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회장으로 선출하면서 국내 4대 그룹 총수가 처음으로 대한상의 회장을 맡게 됐다.

서울상의는 이날 서울 상의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최 회장을 제24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최 회장은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을 맡는 관례에 따라 이날 대한상의 회장으로 추대됐으며 다음달 24일 대한상의 의원총회에서 회장으로 공식 선출될 예정이다.

최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어려운 시기에 이런 일을 맡은 데 대해 상당한 망설임과 여러 생각, 고초가 있었지만 나름 무거운 중책이라고 생각한다"며 "서울상의 회장을 이끌어 나가며 견마지로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이야기가 있어야지, 혼자서는 이 일을 해 나가기 어렵다"며 "많은 분과 함께 경영 환경과 대한민국의 앞날, 미래 세대를 위한 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상의 회장 임기는 3년이고 한 차례 연임할 수 있다.

의원총회를 마치고 나온 최 회장은 취재진에게 "엄중한 시기에 무거운 직책 맡았다고 생각한다"며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경제계 발전과 사회발전에 이바지하도록 열심히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향후 중점적으로 추진할 업무를 묻자 "오늘 서울상공회의소에 들어왔는데 다음에 정식으로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취임하면 그때 보자"고 말했다.

최근 일각에서 제기되는 '경제단체 통합론'에 대해서는 "제대로 들어본 적이 없어서 어떤 얘기가 오가는지 모르겠다"고만 말했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서 LG에너지솔루션에 패소한 배터리 소송을 어떻게 풀어갈 것이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날 박 회장과 함께 행사장에 도착한 최 회장은 서울상의 회장단과 커피를 마시며 인사를 나눴다.

서울상의는 이날 최 회장 취임과 함께 회장단을 새롭게 개편했다. 4차 산업혁명과 산업구조 변화 흐름에 맞춰 정보통신(IT), 스타트업, 금융 등 기업인이 대거 합류한 것이 특징이다.

새로 합류하는 서울상의 부회장은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박지원 두산 부회장, 이한주 베스핀 글로벌 대표,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 7명이다.

우태희 대한·서울상의 상근부회장도 재선임됐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