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30년까지 친환경차 785만 대 보급

신유림 기자 승인 2021.02.23 16:19 의견 0

(자료=게티이미지뱅크)

[토요경제=신유림 기자]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친환경차 785만 대를 보급하고 충전기도 50만 기 이상 늘리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2021~2025)’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번 기본계획 비전을 ‘2021년 친환경차 대중화 원년’, ‘2025년 친환경차 중심 사회·산업생태계 구축’으로 설정하고 ▲친환경차 확산을 가속화하는 사회시스템 구축 ▲기술혁신을 통해 탄소중립시대 개척 ▲탄소중립 산업생태계로 전환 가속화를 3대 추진전략으로 도출했다.

특히 자동차 전주기 온실가스 평가체계(LCA), 배터리 전수명 품질 적합성 기준 도입을 검토하고 그린메탄, 그린수소 등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혁신기술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2030년 자동차 온실가스 24% 감축을 목표로 2025년까지 친환경차 283만대, 2030년까지 785만 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공기관이 친환경차를 100% 의무구매 하도록 하고 렌터카·대기업 등 민간에는 친환경차 구매목표제를 도입한다.

전기차 충전기는 50만기 이상, 고속 충전기는 1만7000기로 늘린다. 수소차 충전소는 2025년까지 450개로 확대한다.

또 전용 플랫폼 구축, 부품소재 국산화 등으로 2025년까지 친환경차 가격을 1000만 원 이상 내릴 계획이다. 특히 배터리 대여 사업을 도입해 초기 구매가격을 절반 수준으로 낮출 방침이다.

정부는 5년 후 ‘내연기관차 수출 강국’에서 ‘친환경차 수출 강국’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친환경차 수출은 지난해 28만 대에서 2025년까지 83만 대로 늘리고 수출 비중은 14.6%에서 34.6%로 높일 방침이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