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실손보험 '갱신 폭탄' 전망…인상률 50% 넘을수도

김효조 기자 승인 2021.02.23 16:54 | 최종 수정 2021.02.25 14:42 의견 0
지난달 표준화실손 보험료가 10~12% 가량 인상됐다. (자료=YTN캡처)

[토요경제=김효조 기자] 보험업계가 올해 최대 19%의 실손보험료 인상을 준비중인 가운데 3~5년 주기로 보험료가 갱신되는 가입자의 경우 '갱신 폭탄'이 예고되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표준화실손 보험료가 10~12% 가량 인상됐다.

하지만 일부 표준화 실손보험 가입자는 5년 전 계약 갱신 이후 계속 같은 보험료를 내다가 올해 갱신 때 그동안의 인상률이 한꺼번에 반영되면서 인상률이 50% 수준으로 높아졌다.

표준화 실손보험료는 지난 2017년 최고 20% 이상 인상됐고 2018년에는 동결됐다. 2019년에는 8%대, 지난해에는 9%대로 보험료가 올랐다.

보험사가 5년간 10%씩 네 차례에 걸쳐 보험료를 인상했다고 가정하면 누적 인상률은 46%다.

여기에 성별이나 연령대에 따른 인상률 차등을 감안하면 장·노년층 남성은 상대적으로 인상폭이 더 커진다.

실손보험 상품 표준화 이전인 2009년 9월까지 판매된 구(舊)실손보험 가입자는 계약 갱신 시 더 높은 인상률을 적용받을 전망이다.

구실손보험료는 지난 2017년과 2019년 10%씩 인상됐고 지난해에는 평균 9.9% 올랐다.

올해는 오는 4월 15~19% 인상이 예정돼 있어 5년간 누적 인상률은 53~58%에 달한다.

보험업계에서는 구실손보험 갱신 가입자는 보험료가 50% 이상 인상될 가능성이 높고 일부 고령층의 경우 인상률이 100%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같은 보험료 인상 부담에 따라 구실손보험 가입자를 중심으로 지난 2017년부터 판매된 신(新)실손보험이나 올해 7월 출시 예정인 4세대 실손보험으로 계약을 전환하는 가입자들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구실손보험의 경우 판매가 중단된 지 12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870만 명이 계약을 유지하고 있다.

4세대 실손보험은 실손보험의 급여, 비급여 보장을 분리하고 비급여 특약에 대해 지급보험금에 따른 보험료 할인·할증제를 적용하는 새로운 실손보험이다.

4세대 실손보험은 표준화 실손보험 대비 50%, 구실손보험 대비 70%가량 보험료가 낮아진다. 다만, 자기부담금은 급여 20%, 비급여 30%로 상향 조정되고, 재가입 주기는 15년에서 5년으로 조정된다.

기존 실손보험 가입자들의 경우 계약 전환을 통해 4세대 실손보험으로 갈아탈 수 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