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도‧진동’ 민감 코로나 백신 지켜라…대한항공, 화이자 백신 수송 어떻게?

김동현 기자 승인 2021.02.25 10:17 의견 0
지난해 12월 대한항공 KE925편 인천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행 여객기에 컨테이너 및 드라이아이스를 포함한 코로나 백신 원료 약 800kg을 탑재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온도‧진동 등에 민감해 운송이 까다로운 항공 화물 품목으로 알려진 코로나19 백신이 국내로 첫 도입되면서 대한항공의 백신 수송 능력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2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 A330-300은 네덜란드에서 화이자 백신을 싣고 출발해 오는 26일 낮 12시 10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백신 등의 의약품은 상온에 두면 변질 우려가 있어 운송과 보관 때 ‘콜드체인’(저온유통) 원칙이 반드시 적용돼야 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8도, 얀센‧모더나 백신은 영하 20도 상태로 보관해야 한다.

화이자 백신 역시 영하 75도(영하 90~60)가량의 온도에서 보관해야 하므로 이번 운송에는 특수 냉매제를 사용한 ‘온도조절 컨테이너’가 투입된다. 대한항공은 화물 전용기로 운영 중인 A330-300 여객기 화물칸에 화이자 백신을 싣는다.

코로나 백신의 국내 도입이 시작되면서 대한항공의 백신 수송도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항공은 이달 기준 6개의 온도조절 컨테이너 업체와 계약을 맺어 컨테이너 1만4000여개를 운용 중이다. 전기 충전식부터 드라이아이스를 사용해 필요 온도를 조절하는 방식까지 다양한 온도조절 컨테이너를 확보한 상태다. 컨테이너 종류에 따라 100~168시간 보관이 가능하다.

또 인천공항 화물터미널에도 1292㎡ 규모 냉장·냉동시설을 보유해 90t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다. 상반기에는 제2여객터미널에 1872㎡ 규모의 신선 화물 보관시설(Cool Cargo Center)도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일본 도쿄와 오사카,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뉴욕 공항에는 대한항공 화물 전용 터미널을 운영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연간 평균 1만t의 의약품과 8만5000t의 신선 화물을 수송하고 있다. 지난달까지 진단 키트는 누적 1만t을 수송했다.

장비와 함께 작전을 수행하는 조직‧인력도 백신 수송에 대한 대비를 마친 상황이다. 대한항공은 코로나 백신이 개발되기 전인 지난해 9월부터 특수화물 운송 전문가로 구성된 ‘코로나19 백신 수송 전담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며 백신 수송을 대비했다.

이러한 능력과 실적을 바탕으로 대한항공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로부터 의약품 운송을 위한 자격인 국제표준인증(CEIV Pharma)을 취득한 바 있다. 최근에는 유니세프가 대한항공을 포함해 전 세계 16개 항공사를 코로나19 백신 전담 수송 항공사로 선정했다.

업계 관계자는 “대한항공의 경우 극저온 냉동 수송에도 문제가 없는 만큼 향후 적극적으로 백신 운송 시장에 뛰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