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금융당국 이어 회계사회에도 “안진회계법인 엄중 제재해야” 진정서

“불법행위로 인한 유무형의 경제적 손실과 혼란 등 피해 상당하다”
“잘못된 관행 바로잡고 또다른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기를”

김효조 기자 승인 2021.02.25 17:52 의견 0
(자료=교보생명)

[토요경제=김효조 기자] 교보생명이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과 소속 회계사들에 대한 엄중한 제재 조치를 간청하는 진정서를 금융당국에 이어 한국공인회계사회에도 제출했다.

2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검찰은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어피니티)·IMM PE·베어링 PE·싱가포르투자청 등 컨소시엄 임직원과 안진회계법인 소속 회계사 3명에 대해 교보생명의 가치평가보고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허위 보고와 부정한 청탁을 저질러 공인회계사법을 위반했다는 혐의로 기소했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회계사들은 어피니티컨소시엄에 유리하도록 그들이 정하는 평가방법과 가격에 따라 가치평가를 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이를 승낙했다.

그 결과 의뢰인들이 부당이득을 취득하려는 계획에 동참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고, 용역비와 법률비용 외에 향후 어피니티컨소시엄 등으로부터 다른 업무들을 수임 받기로 약속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교보생명은 금융당국에도 진정서를 제출한 바 있다.

교보생명은 "안진회계법인과 어피니티컨소시엄의 불법행위로 인한 유무형의 경제적 손실과 혼란 등 피해가 상당하다"며 "회사의 안정성과 평판 하락이 초래된 것은 물론, 영업 전반에 심각한 부정적 영향을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추가 진정을 통해 회계법인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는 기회가 마련되고 또다른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