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이 수송한 ‘화이자 백신’ 5만8500명분 인천공항 도착

신유림 기자 승인 2021.02.26 14:33 | 최종 수정 2021.02.26 14:32 의견 0

대한항공 KE9926편에서 화이자(Pfizer) 코로나19 백신이 하기되고 있는 모습 (자료=대한항공)

[토요경제=신유림 기자] 대한항공이 KE9926편(A330 기종)을 통해 수송한 5만8500명분의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이 26일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25일(현지시각) 오후 5시 30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발송된 백신은 11만7000 도즈(Dose)로 5만8500명분이다.

이번 백신 수송은 대한항공뿐만 아니라 국토교통부, 질병관리청, 세관, 군경, 물류업체 유피에스(UPS)의 협업으로 이뤄졌다.

대한항공은 21개의 백신 수송 전용박스에 나눠 포장된 백신을 자사의 백신전용 특수 컨테이너에 탑재해 수송했다.

냉동수송에 사용되는 드라이아이스의 경우 항공기 대당 탑재되는 양이 엄격히 제한된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의 경우 초저온 수송을 위해 많은 양의 드라이아이스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대한항공은 항공기 제작사의 기술자료를 면밀히 검토해 기종별 드라이아이스 탑재기준을 사전 조정했다. 유피에스는 벨기에 생산공장에서 대한항공에 탑재되기 전까지의 수송을 맡았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9월부터 백신 전담 태스크포스 팀을 운영하며 백신 수송을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해왔다. 특히 콜드체인 강화 및 시설 장비 보강 등에 중점을 뒀다.

또한 지난 3일 문재인 대통령 참관 하에 진행한 코로나 백신 수송 합동 모의훈련을 비롯해 수차례의 모의훈련을 수행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한민국의 대표 국적항공사로서 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한 수송을 위해 전사적 역량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