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선 시인의 土曜 詩論] 스위트하트 - 운 명

정진선 시인 승인 2021.04.05 06:30 의견 0

스위트하트 - 운 명

정진선

어떤 이유인지도 모른 채

우연히 그대를 만난 영혼

뛸 듯이 기뻐했지요

인연은

자연스레 오는 운명입니다

챙이 긴 모자를 쓰고
봄 햇살아래 나무에 기대어
땅을 바라보고 있던 그대.
두 갈래로 땋은 긴 머릿결은 내 마음을 향해 빛나고
수줍게 스치고 지나가다
뒤를 돌아보게 하는 향기는
프리지어 향보다 강했다.
모른 듯 지나가기가 어려웠으리라.

그 때는
불쌍한 영혼의 반쪽을
찾아 나선
용기 있는 아이가 있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