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공공디자이너 제도’ 도입

신유림 기자 승인 2021.04.06 13:13 의견 0

농어촌공사 전경 (자료=농어촌공사)

[토요경제=신유림 기자] 한국농어촌공사는 공공기관 최초로 공공시설물 계획 수립과 설계 시공단계에 전문가가 참여하는 농산어촌 ‘공공디자이너 제도’를 도입했다고 6일 밝혔다.

그동안 공공시설물은 획일적 디자인과 공급자 중심 계획 등으로 이용 불편, 공공건축의 품질과 품격 저하 우려가 누적됨에 따라 광역지자체 등에서는 공공건축가 제도를 시행해 오고 있다.

이에 공사는 농산어촌에서도 다기능 고품질의 공공시설물을 접할 수 있도록 공공건축 관련 기획 및 계획을 전문적으로 총괄·조정·자문할 수 있는 공공디자이너 제도를 도입하게 됐다.

공공디자이너 제도의 초대 총괄디자이너로는 장영호 홍익대학원 산업미술대학원 공공디자인전공 교수, 최령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센터장이 참여할 예정이다.

전국 9개도에서 활동 중인 외부전문가와 내부전문인력 40명을 자문단 위원으로 구성하고 공공건축 기획이 예정된 사업대상지구 9곳에서 시범 운영된다.

공사는 이번 시범지구 운영 후 성과를 분석한 후 2022년부터는 기본계획수립 단계부터 더 많은 외부전문가가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확대해 일관성 있는 농산어촌 공공디자인을 계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공사는 지난해 말 ‘농산어촌 공공디자인 가이드라인(설계편)’발간을 통해 공간효율, 주민행복, 사회적 책임을 중심으로 공공건축분야 사업에 유용한 지침을 제시 했으며 올해는 가이드라인 시공편을 발간할 예정이다.

김인식 농어촌공사 사장은 “농산어촌 공공디자이너 제도를 통해 디자인 품질 개선뿐 아니라 친환경, 비용절감, 사회적 약자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반영하는데 중점을 두겠다”며 “공공성과 사회적 가치를 구현해 주민들이 그 혜택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