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무료체험’ 없앤 넷플릭스…요금 인상에 계정공유도 금지하나

2019년부터 각국서 순차적 종료…국내 출시 5년 만 자취 감춰
수익성 강화 움직임…요금 인상‧계정 공유 금지 등 정책 변화

김동현 기자 승인 2021.04.07 10:16 의견 0
넷플릭스가 지난 2016년 1월 국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5년 만에 국내 무료체험 서비스를 없앤다. (사진=넷플릭스 홈페이지 갈무리)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넷플릭스가 국내에서 한 달 동안 요금을 내지 않아도 시청할 수 있는 무료체험 서비스를 없앤다. 지난 2016년 1월 국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5년여 만이다.

7일 IT업계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이날 오전 3시부로 한국에서 ‘30일 무료 체험’ 프로모션을 종료했다.

넷플릭스의 30일 무료체험은 신규 회원이 가입한 지 1개월이 지나기 전에 멤버십을 해지하면 요금이 부과되지 않는 방식이다. 이 무료체험은 지난 2019년 멕시코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종료되기 시작해 작년 10월엔 미국에서 중단됐다.

이는 수익성 강화 차원으로 풀이된다. 넷플릭스는 최근 세계 각국에서 요금을 인상하고 계정 공유를 막는 등 수익성 강화에 열을 올리고 있다.

넷플릭스는 지난해 10월 미국에서 표준 요금제는 월 13.99달러(1만5679원)로, 프리미엄 요금제는 17.99달러(2만163원)로 각각 7.7%, 12.5% 올렸다. 올해 2월에는 일본에서도 요금을 880엔(약 1만원)~1980엔(약 2만원)으로 인상했다.

현재 국내 요금은 월 9500~1만4500원이다. 이에 머잖아 국내 요금 인상 가능성이 점쳐진다.

요금 인상 계획에 대해 넷플릭스 관계자는 “다른 국가에서 발표한 적은 있지만, 한국 관련 내용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넷플릭스는 자사 콘텐츠의 무단 시청을 막기 위해 계정 공유를 막는 정책 테스트도 진행 중이다. 프리미엄 요금제의 경우 최대 4명까지 동시 접속할 수 있는데, 약관상 계정 공유 대상인 가족 구성원이나 동거인의 범위를 벗어나는 계정 공유를 막겠다는 것이다.

한편, 넷플릭스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를 타고 사용자가 급격히 늘어 지난해 연말 기준 전 세계 유료 가입자가 2억366만명에 달한다. 국내에서도 지난 2월 말 기준 이용자가 1000만명(아이지에이웍스 집계)으로 최근 1년 새 두 배 넘게 늘어난 것으로 추산된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