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학 개미들, 투자 시 종목 ‘실적개선’ 가장 많이 본다

삼성증권 해외주식투자자 대상 설문조사...종목 실적개선, 시장 관심테마 순

김자혜 기자 승인 2021.04.07 11:23 | 최종 수정 2021.04.07 11:24 의견 0
(자료=삼성증권)

[토요경제=김자혜 기자] 해외주식투자자 일명, 서학 개미들이 주식투자 판단에 영향을 주는 요소로 ‘실적개선’을 가장 중요하게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증권은 지난달 열린 언택트 컨퍼런스 참여자 1868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응답자 48%가 투자 판단 영향요소로 ‘실적개선’을 손꼽았다고 7일 밝혔다.

실적개선 다음으로 투자 판단에 영향을 주는 것은 ‘최근 시장에서 관심이 쏠리는 테마 움직임(33%)’으로 나타났다.

미 국채 금리 지속 상승 여부는 응답자의 16%만 고려하고 있었다. 긍정적인 시각에서 시장을 전망하는 경향을 보였다.

반면 2%가 넘어가면 주식투자에 부정적인 영향이 본격화된다는 의견도 45%로 나타났다.
투자 지역 선호도는 미국이 70%로 압도적이다.

응답자들은 '2분기 유망하다고 생각하는 해외 시장은?'이라는 설문에는 70%가 넘게 '미국'을 꼽았다. 중국은 17%, 유럽과 이머징 시장이 9%와 3%로 그 뒤를 이었다.

이 밖에 2분기 '투자 유망주'를 묻는 질문에는 가치 주와 성장주에 대한 선호도가 52%대 48%로 팽팽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 높은 인물을 묻는 질문에는 미국 연준 의장인 제롬 파월이 39%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가 26%로 2위를 기록했다.

기술주 주도의 시장에서 높은 영향력을 보여줬던 아크인베스트먼트의 CEO 캐시 우드는 5%로 6위에 그쳤다.

한편 최근 본인의 투자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시장 뉴스로는 쿠팡의 뉴욕증시 상장 뉴스(27%)가 첫 손으로 꼽혔다. 일론 머스크의 가상화폐 관련 발언(25%), 미 경기 부양책 의회 통과 뉴스(2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삼성증권 디지털마케팅담당 김상훈 상무는 “쿠팡의 뉴욕증시 상장 이슈는 증시 전문가들이 국내 유사 종목들의 가격 재평가 움직임을 가져올 만큼 중요한 뉴스로 보고 있었는데 투자자들도 여지없이 관심이 높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