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계, ‘2050 탄소중립’ 동참 선언…현대중‧삼성중 등 참여

국내 주요 조선업체 6곳 ‘공동 선언문’ 발표

김동현 기자 승인 2021.04.08 12:17 의견 0
조선업계는 8일 산학연관 협의체인 ‘조선 탄소중립위원회’를 출범, 탄소중립 실천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국내 조선업계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대열에 동참한다.

8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이날 산학연관 협의체인 ‘조선 탄소중립위원회’를 출범, 탄소중립 실천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위원회에는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 STX조선해양 등 6개 주요 조선기업과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등이 참여했다.

공동선언문에는 ▲온실가스 감축 기술개발과 공정개선을 통한 탄소배출 감축노력 ▲조선 탄소중립위원회를 통한 산·학·연 소통과 공동 과제 지속 논의 ▲정부 정책과제 적극 발굴·개선과 미래 산업경쟁력 강화 등 조선 업계의 주요 실천과제 등이 담겼다.

조선업종은 연간 약 208만t의 온실가스를 배출한다. 이 중 60%가 공정 과정에서 사용되는 전력에서 간접 배출되며, 시운전 등에 사용하는 액체연료에서 24%가량이 나온다.

업계는 탄소중립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연료 전환 및 친환경 선박 생산 확대, 각종 시설·설비 및 공정 개선 등을 주요 과제로 꼽고,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연구개발 지원, 신재생에너지 전력의 합리적 공급, 시설 투자에 대한 세액 공제 확대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이에 산업부 강경성 산업정책실장은 “현재 조선산업은 선박 발주가 비용 중심에서 환경과 기술로 옮겨가고 있다”면서 “정부도 현재 준비 중인 친환경선박 기술개발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조선산업은 수주량 기준으로 올해 1분기 수주 1위, 6개월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했다. 특히 액화천연가스(LNG) 등 친환경 연료를 통해 동력을 얻는 친환경연료 추진 선박은 국내 조선업계가 세계 제일의 경쟁력을 갖고 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