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제2의 나라', 출시 당일 한국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

임재인 기자 승인 2021.06.11 09:07 의견 0
(자료=넷마블)

[토요경제=임재인 기자] 넷마블은 10일 출시한 감성 모험 RPG(역할수행게임) ‘제2의 나라: Cross Worlds’(이하 제2의 나라)가 출시 당일 한국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제2의 나라’를 6월 10일 오전 한국과 일본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했다.

이 게임은 지난 9일 사전 다운로드만으로 한국, 일본 앱스토어 인기 1위에 올랐고, 출시 당일 오전에는 양국의 구글플레이에서도 인기 1위를 차지하며 흥행 기대감을 높였다.

‘제2의 나라’는 6월 10일 15시 기준, 애플 앱스토어 매출 한국 1위, 일본 6위이며, 지난 8일 출시한 중문 문화권에서도 대만 1위, 홍콩 1위, 마카오 7위를 기록했다. 특히, 글로벌 빅(BIG)마켓으로 분류되는 일본에서 출시 당일 앱스토어 매출 TOP10에 올라 눈길을 끈다.

'니노쿠니' 시리즈를 집대성한 ‘제2의 나라’는 두 개의 세계를 오가는 환상적인 스토리와 지브리의 철학이 담긴 세계관이 조화롭게 녹아 들어있다. 특히 카툰렌더링의 3D 그래픽, 수준 높은 컷신을 통해 한 편의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재미를 선사한다.

또, 수십 여종의 이마젠을 통해 수집‧전략의 재미를 선사하고, 맵 곳곳의 오브젝트, 하나의 나라를 만드는 ‘킹덤’ 등은 이용자들간의 다양한 소통, 커뮤니티를 생성한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