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보다 더 받는다” SK하이닉스, 8% 임금인상 최종 확정

대졸 초임 연봉 5000만원 넘어…11일 노조 표결 통과

김동현 기자 승인 2021.06.11 12:13 의견 0

[토요경제=김동현 기자] SK하이닉스 노조가 올해 임금협상 관련 노사 잠정 합의안을 최종 수용하기로 하면서 평균 8% 임금인상이 최종 확정됐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 한국노총 산하 이천·청주 사업장 전임직(생산직)노조는 이날 오전 대의원 대회를 열고 사측과 최근 잠정 합의한 임금인상안을 표결해 통과했다.

SK하이닉스 노사는 올해 기본급을 평균 8.07% 인상하고, 대졸 신입사원 초임은 기존 4000만원대에서 5040만원으로 올리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회사는 임금협상 타결 특별 격려금으로 전 구성원에게 250만원을 오는 15일 일괄 지급하기로 했다.

올해 SK하이닉스 신입사원 연봉은 기본급에 성과급, 상·하반기 생산성 격려금까지 더하면 최대 8000만원 이상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SK하이닉스가 예년과 비교해 큰 폭으로 임금을 올리면서 구성원들의 사기를 진작하고 경쟁사 이직 동요 등을 불식시키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SK하이닉스는 연초에 높은 성과급을 지급하는 보수 구조를 갖고 있었다. 그러나 성과급은 반도체 업황에 따라 변동이 큰 데다, 특히 올해 초 성과급 갈등이 크게 불거지면서 재계 전반에 논란이 확산하는 계기가 됐다.

노사는 기본급의 1000%가 상한인 초과이익분배금(PS)에 대해서는 PS 지급 한도를 초과하는 영업이익이 발생할 경우 이듬해 1월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 평균 임금인상률을 7.5%로 결정했다. 이로 인해 삼성전자의 대졸 초임 연봉은 지난해 4450만원에서 올해 4800만원으로 인상됐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