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김포공항에서 제주 숙소로 ‘짐배송 서비스’ 실시

사전예약 후 김포공항 접수, 제주도 내 원하는 곳에서 인도…골프·사이클 등 레저 여행객 편의 향상

이범석 승인 2021.07.22 10:03 의견 0


에어서울(조진만 대표)이 오는 26일부터 김포공항 수속 카운터에서 부친 짐을 제주도 내 원하는 곳에서 찾을 수 있는 ‘짐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

‘짐배송 서비스’는 여객 편의를 위해 국토교통부 및 한국공항공사와 협업해 시행하는 것으로 짐 배송 업체인 ‘짐캐리’에서 담당한다.

짐배송 서비스는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공항에 도착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하며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출발 전일 18시까지 짐캐리의 웹 사이트를 통해 예약하면 된다.

짐배송 서비스를 예약한 승객은 출발 당일 자신의 수하물 사진을 촬영해 ‘짐캐리’의 모바일 웹에 업로드한 후 에어서울 수속 카운터에서 짐배송 스티커를 부착해 위탁하면 된다.

제주도 도착 후에는 배송업체가 짐을 대신 찾아 승객이 사전에 지정한 장소로 안전하게 운송을 하기 때문에 승객은 두손 가볍게 바로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제주도는 최근 골프, 사이클 등 레저 스포츠를 즐기는 여행객이 많아지는 추세인데 짐배송 서비스를 이용하면 제주공항 도착 후 짐을 찾기 위해 기다릴 필요가 없고 무거운 짐을 나르지 않아도 바로 여행이 가능해, 시간 절약과 높은 편의성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짐배송 서비스의 이용 금액은 일반 캐리어 1만5000원, 골프백, 자전거 등 대형 수하물 2만원이며 이용 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짐캐리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