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1만6000TEU급 컨선 8척 모두 만선”

“지속적 만선 행진으로 유럽 항로 경쟁력 회복중”
초대형 컨선, 디 얼라이언스 멤버사와 공동운항

김경탁 기자 승인 2021.07.22 16:36 의견 0
▲1만6000TEU급 컨테이너 1호선 ‘HMM 누리(Nuri)’호가 중국 옌톈(Yantian)에서 만선으로 출항하고 있다. 사진=HMM

[토요경제=김경탁 기자] HMM(대표이사 배재훈)은 상반기에 투입된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 모두 만선(滿船)으로 출항했다고 21일 밝혔다.

HMM에 따르면 지난 3월 인수한 ‘HMM 누리(Nuri)호’의 1만3438TEU 선적을 시작으로 마지막 8호선 ‘HMM 한울(Hanul)’호가 1만3638TEU를 선적, 옌톈(Yantian)에서 유럽으로 출항하면서 올해 상반기에 인도받은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 모두 연속 만선으로 출항했다.

HMM은 “지속적인 만선 행진으로 유럽 항로에서 경쟁력을 회복하고 있다”며, “기존에 강점을 가진 미주 노선에 이어 세계 해운시장의 주요 노선인 유럽 노선의 비중도 늘려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HMM 관계자는 “작년과 올해 인도받은 총 20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모두만선으로 출항했다”며, “대표 국적 선사로서 책임감을 갖고, 수출기업들의 화물이 차질없이 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HMM의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은 길이 6M(1TEU) 컨테이너를 최대 1만6000개까지 적재할 수 있는데, 안전 운항과 화물 중량 등을 감안해 통상 1만3300TEU를 만선의 기준으로 삼는다.

이 선박들은 모두 북구주 항로에 투입되어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 멤버사인 하팍로이드(Hapag-Lloyd, 독일), ONE(일본), 양밍(Yang Ming, 대만)과 함께 공동운항을 하고 있다.

지난해 4월부터 아시아~유럽 노선에 투입된 HMM의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은 32항차 연속 만선이라는 대기록을 남겼다. 33항차에 99% 선적을 기록했지만, 34항차부터 또 다시 만선을 이어가며 현재까지 45항차 중 43항차 만선을 기록하고 있다.

저작권자 ⓒ 토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